‘반값’내는 반반택시 동승호출, 서울 전지역으로 확대

같이 타면 최대 50%까지 할인, 혼자 타면 5% 적립

가 +
가 -

택시호출 플랫폼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는 동승 호출 가능 지역이 서울 모든 지역으로 확대됐으며, 호출 가능 시간은 밤 10시부터 오전 10시까지로 늘어났다고 2일 밝혔다.

기존에는 서울 12개 구, 심야시간대(밤 10시~새벽 4시)로 호출 가능 범위가 제한됐다. 최근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지정조건 완화 신청이 승인되면서 서울 전역 및 오전 10시까지로 확대됐다. 코나투스 측은 “택시수요를 공급이 감당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동승 호출을 제공, 승차난 해소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반반택시의 반반호출은 작년 7월 규제 샌드박스 모빌리티 사업자 제1호로 선정된 코나투스의 합법적 동승호출 서비스다. 이동경로가 비슷한 승객들은 택시를 같이 타고 요금을 나눠 내기 때문에 최대 50%까지 저렴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기사가 주도하던 택시합승과는 달리 반반택시 앱을 통해서만 이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본인 실명 확인 ▲본인 명의 신용카드 필수 등록 ▲같은 성별끼리만 탑승 ▲좌석 앞뒤 분리 지정 등의 안전장치가 마련돼 있다. 또 좌석별 각 1인 탑승을 원칙으로 하며 만취 탑승객의 이용은 제한하고 있다. 반반택시 가입기사는 현재 서울 기준 1만명을 넘어섰다.

한편, 반반택시는 일반 택시호출도 제공하고 있다. 탑승 시마다 택시 요금의 5%가 자동 적립되며 적립된 포인트는 다음 택시 이용 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해 이용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코나투스 김기동 대표는 “이번 확장을 계기로 승객들이 출근길에도 더 편리하고 합리적으로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상 중에 있다”며 “기사들도 반반택시를 통해 추가 수익이 생겨나고 이것이 자연스러운 택시 품질 향상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