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화문 사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재택근무 전환

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 +
가 -

KT 광화문 사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일 KT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에서 근무 중인 직원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T는 해당 사실을 통보받은 후 광화문 이스트 및 웨스트 사옥을 폐쇄하고 전 직원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

KT는 “직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광화문 이스트 및 웨스트 사옥 직원 전원에 대한 재택근무를 조치했다”라며 “정해진 대응계획에 따라 대고객 서비스에 차질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1일 의심환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해당 팀원 전체도 바로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A씨는 다른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KT 광화문 사옥 직원들은 정상 출근 후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KT 관계자는 “근무공간에 대한 긴급방역을 시행하고 보건소 긴급역학조사 실시를 요청했으며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