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9년 만에 600만 회원 돌파…업계 최초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은 쏘카 회원"

가 +
가 -

쏘카가 업계 최초로 회원 600만명을 돌파했다.

2일 쏘카는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서비스 시작 9년 만에 회원 6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은 쏘카 회원인 셈이다. 쏘카는 지난 2011년 제주도에서 100대의 차량으로 첫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전국 4000여개 쏘카존, 1만2000여대 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쏘카 차량의 누적 이동거리는 총 12억km, 이동시간은 총 1억2000만 시간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쏘카는 업계 최초로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패스’를 선보인 데 이어 법인 전용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 기간제 대여 서비스 ‘쏘카 플랜’ 등의 신규 서비스를 도입했다. 특히 구독 서비스인 쏘카패스는 정식 출시 1년 만에 누적 구독자 19만명을 넘어서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울연구원 발표에 따르면 공유차량 1대당 승용차 8.5대의 차량 대체와 보유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쏘카는 1만2000대의 쏘카 차량이 약 9만대의 차량 감축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잠실주경기장 13개 면적에 해당하는 31만평의 주차 면적을 축소, 이산화탄소 24만7500톤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이는 소나무 375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라고 이 회사측은 전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쏘카는 효율적인 차량 이용방식으로 공유를 선택한 600만의 이용자와 함께 이동의 가치를 바꿔 나가고 있다”며 “카셰어링을 넘어 기술과 데이터로 일상의 다양한 이동 편의를 확장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