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가 콘텐츠 미디어 ‘EO’, 퓨처플레이 투자 유치

리얼밸리 시리즈로 인기를 얻었다.

가 +
가 -

퓨처플레이가 창업가 콘텐츠 제작 미디어 ‘이오스튜디오(EO)’에 투자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퓨처플레이 외 데일리호텔 창업자 신재식 대표와 인플루언서 마케팅 스타트업 ‘데이터블’이 공동 투자했으며, 투자규모는 비공개다.

이오스튜디오(이하 EO채널)는 영상 플랫폼 기반으로 창업과 혁신에 대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기업이다.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서 ‘EO채널’로 알려져 있다. EO채널은 1인 유튜브 크리에이터 ‘태용’으로 시작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구글, 픽사 등 글로벌 기업에서 일하는 한국인들을 인터뷰 한 ‘리얼밸리’시리즈를 기획하며 많은 구독자를 확보했다.

지난해 8월 김태용 대표는‘스타트업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의 도약을 위해 법인 EO채널을 설립했다. 이후 지금까지 카카오, 배달의민족, 토스 등의 스타트업 대표, 엔지니어 등 업계 각층을 만나 이들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다.

또, 초고속 성장기업의 비밀을 풀어내는 새로운 포맷의 숏 다큐멘터리 시리즈 ‘하이퍼 그로스(Hyper Growth)’를 런칭, 콘텐츠 제작 다각화에 나서며 기존에 없던 뉴미디어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 중이다.

EO채널은 2020년 7월 기준 유튜브에서 약 20만7000명, 페이스북에서 약 4만7000여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EO 김태용 대표는 “기존 미디어 DNA와 관성을 갖고 완전히 새로운 미디어와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드는 건 어렵다고 생각한다”라며 “숱한 시행착오를 겪으며 좋은 팀과 시스템을 만들었고, 기존의 생각에 얽매이지 않는 퓨처플레이와 같은 투자자들과 함께하게 되어 든든하다”라고 말했다.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는 “미디어 격변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EO채널이 스타트업이라는 버티컬 영역에서 독보적인 미디어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에 주목했다”라며 “단순한 컨텐츠 제작이나 유튜브 채널을 뛰어 넘어, 스타트업과 투자자, 그리고 고객을 연결하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