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스타트업 육성에 ‘아마존웹서비스’ 참여… 노하우 전수한다

가 +
가 -

국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아마존웹서비스가 참여한다. 아마존의 비대면 사업 노하우가 스타트업에 접목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아마존웹서비스와 협업해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도약을 지원하는 ‘정글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오는 31일까지 참여할 창업기업을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이커머스·핀테크·스마트 물류, AI 분야 등의 업력 3년 이상 7년 이내 스타트업이며 지원규모는 30개사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엔 중기부가 1년간 최대 3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주고, 성과가 우수한 스타트업에는 후속 R&D 자금을 2년간 최대 4억원 더 지원한다.

아마존웹서비스는 본사 전문가와 분야별 1:1 매칭 컨설팅, 아마존웹서비스 클라우드 사용 지원, 아마존닷컴 등과 연계한 해외 판로개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아마존웹스비사와의 협업으로 아마존 비대면 유통, 결제, 콘텐츠 사업 노하우를 스타트업에 접목시킬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중기부의 스타트업 글로벌 협업 프로그램은 2019년 구글과 함께 한 ‘창구 프로그램’부터 시작됐다. 올해에는 지난 5월 엔비디아와 함께 ‘N&UP 프로그램’을 새로 만들었고, 현재 하드웨어(GPU) 기반 AI빅데이터 분야 30개 스타트업을 모집 중이다.

중기부는 “글로벌 협업 프로그램에 대해 창업기업의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반영해 IT 분야 외에도 바이오, 제조 등 협업 분야를 점차 늘려나갈 예정”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