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위기의 예술 분야에 1569억원 투입…”비대면·온라인 역량 강화”

가 +
가 -

/픽사베이 제공

정부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예술 분야를 지원한다. 특히 비대면 환경을 맞아 예술인의 온라인·미디어 진입, 소장 유물 디지털화,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확장 등을 꾀한다.

8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 분야의 △생계 지원 △일자리 지원 △소비 촉진 등을 위해 3차 추경 예산 1569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문체부 3차 추경 예산의 45%에 해당하는 규모다.

생계 지원을 위한 ‘예술인 창작준비금’에는 하반기에 232억원, 총 7725명을 지원한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활동 중단의 위기에 몰린 예술인들에게 1인 300만원을 일시 지급하는 내용이다. 오는 13일부터 31일까지 창작준비금 지원 누리집에서 신청 받으며, 심사를 거쳐 9월 중에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공연예술계를 위해 319억원을 투입해 현장 인력 일자리 3500여 개를 지원한다. 연극·뮤지컬, 클래식 음악, 국악, 무용 등 공연 분야별로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일자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현장 인력과 온라인·비대면 환경 대응 인력을 함께 지원해 안정적인 창작활동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759억원을 투입해 예술인 약 8500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미디어·온라인 전시 등 다양한 유형의 예술 작업을 지역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코로나19로 확대된 비대면·온라인 환경 대응 역량을 높이는 사업도 추진한다. △예술인의 온라인·미디어 진입을 돕기 위한 예술활동 지원(149억원, 2720명) △공연대본·미술도록 등 예술자료 수집 및 디지털화(33억원, 310명) △지역문학관 소장유물 디지털화(14억원, 90명)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확장에 대비하는 ‘문화예술교육 자원조사’(115억원, 2000명) 등이다. 이를 계기로 가치 있는 실물 예술 자료를 디지털화해 창작 원천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비용도 지원한다. 공연 관람료(159억원, 180만 장, 8000원), 전시 관람료(52억원, 160만 장, 3000원) 지원을 통해 예술 소비를 촉진할 예정이다. 시행 시기는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조정하고, 추진 시에는 방역 조치를 철저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하반기 지원은 상반기 코로나19 지원 정책들과 연계되어 예술 생태계 정상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오영우 제1차관은 “어려운 예술인과 예술단체의 피해 회복 지원을 더욱 확대하고 예술 생태계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보완 정책들도 추진해 생태계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특히 3차 추경 사업이 새로운 예술 활동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현장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반기 주요 예술 지원 정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예술 코로나19 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