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심판 양성 프로그램, 수료생 8명 배출

가 +
가 -

한국e스포츠협회가 8일 ‘2020 e스포츠 심판 양성 프로그램’ 수료식을 진행했다. 2020 e스포츠 심판 양성 프로그램은 지난해와 비교해 지원자수가 2배 증가했다. 총 30명이 지원했고 교육생 8명이 최종 선발됐다.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심판 교육생들은 나흘간 20시간에 걸쳐 교육 및 시험에 참여했다. e스포츠 심판으로서 익혀야 할 종목 규정의 이해, 업무 매뉴얼, 이슈상황 대처 등을 교육받았다. 구체적으로 심판으로 지녀야 할 기본 소양 교육과 함께 대회별 규정에 따른 상황 시뮬레이션 등을 익혔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현직 심판들이 강연자로 참여해 실무와 밀접한 교육을 진행했다.

수료식에서는 교육과정을 마친 8명에게 수료증과 KeSPA 심판 배지가 수여됐다. 앞으로 수료생들은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최·주관하는 대회에 견습심판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e스포츠 심판 양성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운영할 것”이라며 “심판 급수 체계를 적립하는 등 e스포츠 전문가 양성에 계속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