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전기세 폭탄, ‘스마트싱스’로 줄여볼까?

가 +
가 -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실내 가전의 전기 사용량 관리를 도와주는 ‘스마트싱스 에너지(SmartThings Energy)’ 서비스를 강화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중 하나인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앱에 연동된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사용 패턴을 분석해 에너지 절감 팁을 제공하거나 예상 전기료를 확인해 주는 서비스다. 이번 버전에서는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대상으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제어 기능들이 추가됐다.

새 에너지 절감 서비스 기능은 여름철 전력 사용 피크 시간대가 되면 서비스에 가입한 사용자 에어컨에 절전 신호를 보내 에너지 절약 모드로 자동 전환해준다. 일별 에어컨 사용 요금을 설정하고 목표 금액을 초과할 경우 에너지 절약 모드로 자동 전환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에코 버튼’을 누르면 특정 시간 동안 에어컨을 절약 모드로 실행할 수도 있다.

이 밖에 ▲실내에 사람이 없는데도 에어컨이나 공기청정기가 작동 중이면 알림을 보내 전원을 끄도록 제안하고 ▲연결된 기기의 총 에너지 사용 요금 수준을 월별 목표와 비교해 알려주는 기능을 더해 여름철 전력 관리의 용이성을 더했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강화된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가 효율적인 에어컨 제어를 통해 여름철에도 전기료 걱정 없는 보다 쾌적한 생활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