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 협업, 대면보다 더 많은 피로감 준다

가 +
가 -

업무동향지표에 게시된 실험 대상자 뇌파 이미지 / 자료=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가 9일 원격 근무에 대한 업무동향지표(Work Trend Index)를 발표했다. 그 결과 원격 협업이 비대면 협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뇌에 더 많은 피로감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런 결과에 대응하고 비대면 협업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팀즈 신규 기능도 함께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13쌍의 업무 파트너를 대상으로 유사 업무에 대한 대면/비대면 협업을 진행하도록 하고 뇌파 변화에 따른 결과를 체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원격 협업은 상대방과 물리적으로 다른 공간에 있음으로서 발생하는 집중력 저하, 그리고 상대의 비언어적 행동을 인지하기까지의 과정에 더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점에서 뇌에 더 많은 부담을 준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의 화상 협업도구 팀즈에는 ‘팀즈 투게더(Teams Together)’ 모드가 새롭게 추가됐다. 뇌 활동을 측정하는 바이오센서 연구 기반으로 구현된 투게더 모드는 참가자들을 하나의 가상 공간에 배치함으로써 함께 있는 느낌을 준다. 또 끄덕거림과 같은 비언어적 행동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해 뇌의 에너지 소모량을 줄이도록 설계됐다.

팀즈 투게더(Teams Together) 예시 / 자료=마이크로소프트

업무동향지표에 따르면 재택근무가 업무시간과 패턴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팀즈 사용 시간을 분석한 결과, 오전 8시부터 9시 사이와 오후 6시부터 8시 사이의 팀즈 채팅량이 지난 3월 대비 각각 15%, 23% 증가했으며 주말 사용량은 200% 이상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원격/비대면 업무가 대중화되며 근로일과 근무시간 외에도 일을 하게 되는 경향이 높아진 것이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는 팀즈 사용자가 업무시간을 보다 잘 관리할 수 있는 기능도 함께 공개했다. 포커스 상태(Focus Status) 기능은 팀즈 캘린더에 집중 업무를 위한 시간을 따로 지정해 팀원에게 알릴 수 있도록 하며, 무음 설정 기능(Quiet hours & quiet days)은 업무 외 시간과 요일에는 알람을 무음으로 설정해 일에 대한 압박과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한다.

향후 팀 관리자가 팀원들의 정서적 안정감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 리플렉트 메시징 익스텐션(Reflect messaging extension)도 추가될 예정이다. 이는 ‘워라벨’처럼 직원들의 업무 환경 등을 확인해볼 수 있는 다양한 주제의 설문을 제공하며, 익명으로 응답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