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빅데이터 담당관’, 4억 5000건 공공데이터 활용 앞장선다

가 +
가 -

특허청이 14일, 벤처형 조직 ‘특허 빅데이터 담당관’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4억 5000개에 이르는 특허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활용할 수 있는 혁신 플랫폼 구축이 목표다.

특허 빅데이터 담당관은 전세계 기업·연구소 등의 R&D 동향, 산업·시장 트렌드 등이 집약된 4억 5000만여 건의 기술 정보를 26만개 기술로 세분화해 산업 기술 분류와 매칭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유효 특허 문헌을 선별함으로써 산업별 특허 DB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나아가 빅데이터 및 AI를 통해 산업 분야별 부상 기술을 탐색하고 특허 정보를 자동으로 분석하는 기능 등의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디지털 뉴딜 정책에 발맞춰 사용자가 특허 빅데이터를 다양한 분석 기준에 따라 입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버블차트, 다차원 척도법 등의 시각화된 분석 결과를 제공하는 오픈 분석 플랫폼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용훈 특허청 혁신행정담당관은 “4차 산업의 핵심 데이터인 특허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국가 R&D 전략 수립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기업·학교·개인 등이 손쉽게 특허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환경에서 나타날 혁신 서비스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특허청은 지난해 디스플레이, 바이오·헬스, 수소 산업, 시스템 반도체, 차세대 전지 등 5대 산업에 대해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해 공공기관에 제공한 바 있다. 이번에 신설된 특허 빅데이터 담당관은 행안부가 주관한 2020년 벤처형 조직 혁신 아이디어 경진 대회에서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