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양대 마켓 상위 100위권 28종이 넷마블 게임

"K-게임 전파 선도"

가 +
가 -

넷마블이 자사 게임 28종이 글로벌 양대 모바일 마켓 매출 상위 10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고 13일 밝혔다. 넷마블은 지속해서 글로벌 시장의 문을 두드리며, 해외 매출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 올해 1분기 넷마블의 해외 매출은 3777억원으로 전체의 71%에 달한다.

모바일 앱 마켓 분석사이트 앱애니에 따르면 현재(10일 기준) 넷마블은 152개국 중 96개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10종의 게임을 매출 상위 100위권에 올려놓았다. 구글플레이에서는 총 8종의 타이틀이 100개국 중 91개국 매출 순위 100위권에 올랐다.

넷마블 북미 자회사인 카밤과 잼시티를 더하면 144개국 앱스토어에서 총 26종, 100개국 구글플레이에서 총 16종의 게임이 매출 상위 100위에 이름을 올렸다. 중복 타이틀을 제외하고 양대 마켓 합산 총 28종이 100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넷마블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게임 타이틀 별로는 올해 3월 글로벌 출시된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가 앱스토어 기준 63개국, 구글 플레이 기준 82개국 상위 100위 권을 차지했다. 올해 3월 출시된 이 게임은 북미 앱스토어에서 최고 매출 순위 3위, 프랑스 등 주요 국가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넷마블 글로벌 시장 공략의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또 ‘마블 퓨처파이트’가 32개국 앱스토어 및 35개국 구글 플레이에서 상위 100개 타이틀에 포함됐다. 북미 자회사 카밤의 ‘마블 올스타배틀’이 앱스토어 116개국, 구글 플레이 94개국 상위 100위 권에 올랐으며, 잼시티의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는 36개국 앱스토어 및 29개국 구글 플레이 상위 100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마블과 자회사들은 올해 하반기에도 다양한 신작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방탄소년단 소재로 한 ‘BTS 유니버스 스토리’, 배틀로얄 MMORPG ‘A3: 스틸얼라이브’, 넷마블의 대표 IP(지식재산권) ‘세븐나이츠’를 바탕으로 하는 ‘세븐나이츠 타임원더러‘ 등 다양한 신작을 출시할 계획이다.

카밤은 실시간 모바일 액션 RPG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를 올해 4분기 출시 목표로 준비 중이며, 디즈니 IP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게임 ‘디즈니 미러 가디언즈’를 개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