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컴퓨터박물관, SKT와 VR·AR 콘텐츠 공모전 연다

2020 NCM 오픈콜 V 리얼리티

가 +
가 -

넥슨컴퓨터박물관이 SK텔레콤과 함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공모전 ‘2020 NCM 오픈콜 V 리얼리티’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운영하는 NCM 오픈콜은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공개 공모전으로 2016년 처음 열렸으며 올해로 5회째다. 이번 공모전은 SK텔레콤의 후원으로 시상 규모 및 지원이 확대되면서 개발자와 아티스트들의 참여가 늘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국내 VR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측은 SK텔레콤과의 협력 배경에 대해 “현실의 경계를 확장하는 새로운 미디어 콘텐츠를 섭렵하는 과정에서 넥슨컴퓨터박물관의 NCM 오픈콜과 방향성이 일치하여 협력 관계를 맺게 됐으며, 넥슨과의 전략적인 제휴 관계도 이번 협력의 배경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총상금은 2200만원이다. 대상 1팀에게 1000만원, SK텔레콤 특별상 1팀과 최우수상 1팀에게 각각 500만원, 우수상 2팀에게 1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1차 심사를 통과한 모든 팀에게 VR 기기 ‘오큘러스 고’를 지급한다. 또한 심사 과정에 SK텔레콤의 VR·AR 전문가들이 참여해 사업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NCM 오픈콜은 오는 9월 15일까지 지원 접수를 받으며, 결과는 11월 10일 발표한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VR·AR·MR을 다루는 콘텐츠라면 플랫폼과 장르, 주제 제한 없이 응모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새로운 미디어 콘텐츠에 대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공모 행사에 같이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VR·AR 콘텐츠 제작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 관장은 “새로운 기술의 잠재된 가능성을 발굴하고 후원하는 것이 넥슨컴퓨터박물관 오픈콜의 목적”이라며, “이번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재능 있는 개발자와 아티스트들에게 보다 폭넓고 지속적인 지원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