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또 이겼다…미르2 中 저작권 소송서 연승 행보

가 +
가 -

위메이드가 중국 셩취게임즈(전 샨다게임즈) 와 37게임즈를 상대로 제기한 웹게임 ‘전기세계’ 및 ‘금장전기’의 서비스 금지 소송에서 승소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사진=위메이드 홈페이지 갈무리

앞서 위메이드는 웹게임 전기세계와 금장전기가 저작권을 침해하고 있을 뿐 아니라, ‘미르의 전설2(중국명 열혈전기)’의 저명한 가치를 정당한 대가 없이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근거로 지난 2017년 10월과 11월 각각 중국 북경 지식재산권법원에 서비스 금지 소송을 제기했다.

북경 지식재산권법원은 위메이드의 의견을 받아들여 미르의 전설2 정식 라이선스를 받지 않은 전기세계와 금장전기 서비스를 저작권 침해 및 부정당 경쟁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중단토록 결정했다. 재판 과정에서 두 게임 모두 셩취게임즈의 PC 클라이언트 게임 ‘전기세계’의 수권을 받았다고 항변했지만 재판부는 이와 무관하게 전기세계와 금장전기가 열혈전기 저작권을 침해한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달 결정된 싱가포르 중재 판결 결과인 ‘전기세계’ 라이선스 행위가 미르의 전설2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계약(SLA)을 위반했다는 점에 일맥상통한 것으로 국제 중재 기준과 중국 북경 지식재산권법원의 판단이 일치한다고 볼 수 있다.

법원 판결에 따라 두 게임 모두 서비스, 마케팅, 운영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는 것은 물론 관련 자료도 폐기하게 됐다.

현재 위메이드는 37게임즈와 웹게임 ‘전기패업’, ‘금장전기’부터 모바일게임 ‘전기패업’, ‘도룡파효’, ‘황금재결’, ‘왕성영웅’ 등 각각에 대한 총 6개의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 중 웹게임 전기패업, 금장전기와 모바일게임 전기패업에 대해 승소 판결을 받았다. 다른 저작권 침해 게임들도 각각 중국 내 여러 법원에서 1심과 2심이 진행중이다. 특히 웹게임 전기패업은 북경 법원의 최종심을 앞두고 있다.

위메이드는 소송과 별개로 37게임즈와 ‘일도전세’, ‘일도도룡’, ‘참월도룡’ 등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사업적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협력을 병행하고 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우리는 저작권 위반에 대해서 사법적으로 끝까지 추궁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며 “37게임즈가 샨다 측의 마수에서 벗어나 합법적 영역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는 등 강온 양면 전략을 취하는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