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지역채널 통한 재활병원 모금 지원

서울재활병원에 마스크 1만장 전달

가 +
가 -

LG헬로비전이 서울재활병원에 의료용 마스크 1만장을 전달하고, 지역채널 방송을 통한 모금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LG헬로비전은 이번 지원을 지역 재활병원이 겪는 어려움을 케이블TV 지역채널을 통해 보도하고, 실제 지원까지 이어가는 ‘솔루션 저널리즘’ 사례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14일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서울재활병원에서 열린 기증식에 LG헬로비전 윤용 전무(왼쪽 세번째), 서울재활병원 이지선 병원장(오른쪽 세번째)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재활병원은 코로나19 방역이 중요한 의료기관 중 하나다. 환자 수 대비 병원 수가 적어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하게 되면 지역 의료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어렵다. 특히 서울재활병원은 장애인 비중이 80%에 달하는 전문병원으로, 폐쇄 시 지역 장애 아동과 청소년 대상 재활 치료에 타격이 크다. 지난 2월에는 확진자가 발생해 2주간 문을 닫게 되면서 운영상 어려움도 함께 겪고 있다.

LG헬로비전은 지난달 코로나 사태 이후 지역 재활병원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지역채널을 통해 조명한 바 있다. LG헬로비전 측은 “이에 그치지 않고, 마스크를 전달해 방역을 지원하고 지역채널 자막 광고를 통해 후원을 안내하며 힘을 보태기로 했다”라고 이번 후원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지선 서울재활병원 병원장은 “재활 치료 특성상 환자와 의료진이 밀접하게 접촉해야 하는데, 장애인들은 일반인들보다 감염 위험에 취약하다”라며 “이렇게 꼭 필요한 선물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윤용 LG헬로비전 CRO·전무는 “지역채널을 통해 재활병원의 상황을 조명하고 실제 지원까지 이어갈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준비한 마스크가 지역 재활병원 내 코로나 예방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