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과기정통부 장관-통신3사 CEO, “5G 고속도로 뚫겠다”

2020.07.15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이동통신 3사 CEO가 5G 전국망 조기 구축에 머리를 맞댔다. 5G가 정부에서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데이터 고속도로’ 역할을 할 거라는 기대 때문이다. 정부와 통신 3사는 5G 전국망을 2022년 상반기까지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뉴딜의 핵심은 5G 고속도로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구현모 KT 대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5G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후 가진 첫 회동이다.

(왼쪽부터) 구현모 KT 대표,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이날 최기영 장관은 “디지털 뉴딜은 한국만의 ICT 강점을 기반으로 디지털경제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국가 프로젝트로, 핵심은 데이터 댐과 데이터 고속도로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데이터 댐에 모인 많은 양의 다양한 데이터가 마음껏 달릴 수 있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중심이 바로 5G다”라고 강조했다.

5G 전국망 2022년 상반기까지 구축

SK브로드밴드를 포함한 통신 4사는 5G 인프라 조기 구축을 위해 향후 3년간 무선·유선 통신 인프라 등에 약 24조5000억원~25조7000억원의 투자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빠르면 2022년 상반기까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에 5G 전국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해 4월 5G 상용화 당시 정부는 ‘5G+ 전략’을 발표하며 정부와 민간이 함께 30조원 이상을 투자하여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조기에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전국망 구축 계획은 이전의 발표보다 민간의 투자를 늘리고, 전국망 구축의 기준을 구체화했다. 또 구축 시기를 상반기로 특정해 이전보다 6개월 가량 앞당겼다.

우선 올해는 단기간내 체감 품질이 향상되도록 서울 및 광역시를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2000여개 ▲수도권 2·9호선 등과 비수도권 지하철 ▲고속도로 주요 32개 구간 등에 중점 구축한다.

2021년은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누적 4000여개 ▲지하철 및 KTX·SRT 전체 철도 역사 ▲약 20여개 고속도로 등에 구축, 2022년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를 중심으로 ▲중소 다중이용시설 ▲ITX 새마을호 등 철도역사 ▲전체 고속도로 등에 구축해 전국에서 5G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통신사의 5G 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투자 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 인센티브 지원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5G 단독모드, 28GHz 대역 상용화는 주춤

이날 간담회에서는 5G 단독모드(SA), 28GHz에 대한 논의도 나왔다. 현재 상용화돼 있는 5G 네트워크는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NSA(Non-standalone)’ 방식이다. 통신사 등에 따르면 5G SA는 기존 5G NSA보다 통신 접속 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다.

또 국내에서는 현재 3.5GHz 주파수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했으며 28GHz 주파수 대역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6GHz 이하 주파수를 사용하는 5G 네트워크는 LTE보다는 속도가 빠르지만, 28GHz 초고주파를 이용한 5G보다는 느리다. 그러나 28GHz 대역은 장애물을 피해서 가는 회절성이 약해 더 많은 기지국을 세워야 해서 비용 부담이 높다.

당초 통신사들은 연내 5G SA, 28GHz 대역 상용화를 추진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투자 및 테스트 일정이 지연된 상태다. 이에 대해 이날 통신 3사 CEO는 시장 수요를 감안해서 하반기에 시범사업을 중심으로 28GHz 대역 투자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내 상용화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5G SA의 경우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농어촌 지역 5G망 공동 구축

이 밖에도 이날 간담회에서는 농어촌 지역 및 도심 외곽 지역의 5G망을 공동 구축하자는 논의가 나왔다. 구현모 KT 대표가 투자 효율성 제고 및 빠른 5G 커버리지 확대를 위해 이 같은 제안을 했고, 다른 CEO들도 이에 대해 공감했다.

이날 통신 3사 CEO들은 농어촌 지역 5G망 공동 구축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구현모 KT 대표, 박정호 SKT 부사장, 하현회 LGU+ 부회장

또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OTT 및 콘텐츠 경쟁력 확보의 중요성에 대해 말했다. 최기영 장관과 3사 CEO는 K-콘텐츠 투자 생태계를 갖춰나가는 데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로 경제구조와 삶의 방식이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민·관이 협력하여 5세대(5G) 이동통신이 새로운 돌파구와 접근법을 제시하는 인프라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