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가 뽑은 15개 ‘예비유니콘’ 보니

최대 100억원의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다.

가 +
가 -

중소벤처기업부가 ‘예비유니콘’ 15개사를 선정했다.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 리브스메드를 비롯해 MCN기업인 샌드박스 네트워크,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 운영사 크로키닷컴 등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예비유니콘에 이름을 올렸다.

16일 중소벤처기업부는 66개사를 대상으로 2개월여 동안 심사한 끝에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최대 100억원의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다. 최종 발표는 전문심사단 15명과 국민심사단 60명이 공동으로 평가해 유니콘으로의 성장 가능성에 더해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예비유니콘 중 하나로 선정된 샌드박스네트워크.

200억 이상 투자유치한 기업 절반 넘어…상당수는 D.N.A 분야

최종 선정기업을 분석한 결과 평균 투자금액은 298억원으로 나타났다. 200억원 이상 투자유치한 기업이 60%로 가장 많았으며 300억원 초과 기업도 5곳에 달했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BBB등급 이상이 60%를 차지했다.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기업(60%, 9개)도 다수 선정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 및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ata·Network·AI,이하 DNA)기반의 플랫폼 분야 혁신기업(60%, 9개)에 이어 일반 제조업 분야(26.7%, 4개), 바이오분야(13.3%, 2개) 순으로 많았다.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기업은 리브스메드로 주요 제품은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다. 이 수술기구는 상하좌우 90° 회전이 가능해 수술 성공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제품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기술과 사업성 평가결과는 선정 기업 중 최고 수준인 AA 등급을 받았다.

선정기업 중 투자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프레시지로 누적 투자금액이 900억원을 넘는다. 프레시지는 가정 간편식인 ‘밀키트’를 사업화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모바일 사용자 정보를 수집·분석해 광고주에게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광고마케팅 플랫폼 기업인 아이지에이웍스는 기업가치가 3800억원으로 선정기업 중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외에 뉴로메카, 백패커, 밸런스히어로, 비마이카, 샌드박스네트워크, 스트라드비젼, 에이블리코퍼레이션, 엔솔바이오사이언스, 제주맥주, 크로키닷컴, 테이크원컴퍼니, 플라즈맵이 함께 예비유니콘으로 선정됐다.

이번 최종 선정평가에 참여했던 장병규 단장은 “국민심사단은 예비유니콘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투명하고 객관적인 시각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국민심사단 도입의 취지를 살려 그 의의를 잘 실천하고자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내년에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K-유니콘 프로젝트 선정 사업에 국민심사단이 견제와 균형감을 갖는 평가 업무를 지속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 실장은 “이번에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선정에는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를 위해 국민심사단의 참여하에 진행됐다. 평가과정에 참여해 주신 전문심사단과 국민심사단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정부는 예비유니콘 기업들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비유니콘 2차 선정은 올해 12월 중에 이루어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