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국수자원공사, “물관리도 똑똑하게”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사업 협력 추진

가 +
가 -

SK텔레콤이 똑똑한 물관리에 나선다.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IoT 기반 스마트 상수도 기술을 마련하고, 사회적 약자의 수도 사용량 및 사용 패턴 데이터를 분석해 돌봄 서비스와 결합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한국수자원공사와 스마트 상수도 운영 관리 사업 협력 및 수도 데이터 기반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SK 남산빌딩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 신용식 SK텔레콤 매시브 IoT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해 향후 협력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사진 왼쪽), 신용식 SK텔레콤 매시브 IoT사업본부장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스마트 상수도 관리를 위한 IoT인프라 지원, 수자원 관리시스템 고도화, 데이터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돌봄 실증 서비스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IoT 기술 기반 상수도 관리 기술 표준 제정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실증 대상 지자체를 선정해 연내 실증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 약자의 수도 사용량 및 사용 패턴 데이터를 분석하고 SK텔레콤의 이동통신 통화 이력 및 데이터 사용량 등과 결합해 돌봄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방안도 함께 연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그린 뉴딜 정책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올 하반기 전국단위 스마트 관망 관리 인프라 구축사업 및 지역별 상수도 운영 효율화 사업에 함께 참여한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은 “한국수자원공사의 물관리 기술과 SK텔레콤의 정보통신 기술을 융합하여 스마트 상수도 기술을 선도하고, 사회안전망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 복지 서비스를 지속 개발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용식 SK텔레콤 매시브 IoT사업본부장은 “양사의 협업을 통해 물 관리체계를 IoT 기반으로 업그레이드 해 녹색 전환과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ICT 기반 물관리 혁신을 통해 글로벌 물관리 스탠더드를 주도하고, 세계의 물 문제 해결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