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이 구축도 클라우드로”…델리오 클라우드 개시

가 +
가 -

델리오가 가상자산 렌딩 및 예치 등의 디파이(DeFi) 서비스를 손쉽게 구축할 수 있는 ‘델리오 클라우드’를 서비스를 개시했다.

델리오는 가상자산 사업자가 델리오 클라우드를 도입함으로써 △쉽고 빠른 디파이 서비스 구축 △렌딩 시 필요한 자금 확보 △렌딩금 입금에 따른 예치량 증가 △외부자산 유입으로 유동성 확대 △사업자 수익쉐어에 따른 부가수익 창출 등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델리오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렌딩, 예치 서비스는 회원가입 없이 기존 거래소 아이디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서비스는 빗썸에서 제공되고 있으며, 델리오 이용 시 담보물은 델리오에 전송하지 않고 빗썸 내 회원 지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데이터 유실방지(Data Loss Prevention, DLP)와 신원확인 및 접근제어 관리(Identity and Access Management) 기능을 도입해 보안을 강화했다.

한편, 최근 가상자산 시장은 디파이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확장되는 추세다. 디파이 정보제공 플랫폼 디파이 펄스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디파이 프로토콜 락업 가치는 20억달러(약 2조 4000억원)을 넘어섰으며 대형거래소들도 앞다퉈 인기 높은 디파이 토큰을 상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