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보다 실력” 토스, 3년 이하 개발자 뽑는다

가 +
가 -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경력 3년 이하 개발자를 공개 채용한다. 서류 평가 없이 모든 지원자가 코딩테스트로 실력을 겨룬다.

토스는 ‘2020 토스 NEXT 개발자 채용’ 공고를 내고, 경력 3년 이하 개발자 공채를 20일 시작했다.

모집 분야는 △프론트엔드(Frontend) △iOS △안드로이드 △서버 △풀스택(Full Stack) △데이터 엔지니어링 등 6개 분야로, 최대 20명의 개발자를 채용한다. 오는 8월 출범 예정인 토스페이먼츠 서버 개발자도 함께 채용한다.

토스는 이번 채용에서 학력이나 경력보다도 개발 역량을 우선한다. 서류 평가 절차를 없애고 모든 지원자가 코딩테스트로만 평가받는다. 오는 29일까지 인적사항만으로 지원서 접수를 받은 뒤 8월 초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진행한다.

토스는 코딩테스트 합격자에 한해 이력서와 포트폴리오 등 면접에 필요한 서류를 제출받고 1・2차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면접은 화상으로 진행된다. 최종 합격자는 오는 9월 입사 예정이다.

토스의 채용 정책에 따라 입사자에게는 이전 직장 연봉의 최대 1.5배를 제공하며, 추가로 1억원 상당의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또는 일정한 기준의 사이닝보너스가 지급된다. 재직 경험이 없는 신입 사원도 업계 최고 수준의 처우를 보장하기로 했다.

토스 채용 관계자는 “기존의 채용 과정에서 놓쳤을지 모르는 역량 있는 개발자를 찾기 위해 이번 공채를 진행하게 됐다”며 “토스 사용자에게 최고의 경험을 주는 서비스를 주도적으로 개발・운영하고자 하는 젊은 개발자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