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점프 AR’ 개편…AR 카메라 기능 전면에

2020.07.20

SK텔레콤이 자사 증강현실(AR) 서비스 ‘점프 AR’을 ‘AR 카메라’ 앱으로 20일 개편했다. 기존 서비스 UI를 개편해 AR 카메라 기능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번 서비스 개편으로 점프 AR 앱을 실행하면 처음부터 AR 카메라 화면이 나온다. 화면 하단에서 이모티콘 형태로 나열된 AR 콘텐츠를 선택하면 곧바로 3D 이미지가 화면에 떠오른다. 촬영한 사진은 ‘공유하기’ 버튼을 눌러 타인에게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AR 카메라 기능은 전∙후면, 사진∙동영상 촬영을 모두 지원한다.

SK텔레콤 홍보모델이 점프 AR 앱에서 K팝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씨 이미지를 소환해 함께 셀카를 찍고 있다.

점프 AR에는 ▲K팝 가수 ▲애완·희귀 동물 ▲LoL(롤) 게임 캐릭터 ▲영화 트롤 캐릭터 ▲KBO 리그 구단복 입은 미니동물 ▲쥬라기 공룡 ▲덕수궁 전각 등 다양한 AR 콘텐츠가 마련됐다. 또 왕∙왕비 전생 필터, LCK 팀 응원 도구, 뱀파이어 마스크 등 이용자 얼굴에 입힐 수 있는 페이스 마스크 기능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자사 AR 기술을 통해 3D 콘텐츠가 자연스럽게 움직이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역운동학(Inverse Kinematics) 기술을 통해 AR 동물이 이용자가 지정하는 곳으로 이동하거나 이용자의 시선을 쫓아 고개를 움직이고, 얼굴표정 맵핑(Facial Retargeting) 기술로 이용자의 얼굴 움직임에 따라 페이스 마스크의 표정이 즉각 변하도록 구현했다.

SK텔레콤은 혼합현실 콘텐츠를 제작하는 점프 스튜디오를 통해 점프 AR 앱 내 AR 콘텐츠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서비스 확산 추세에 맞춰 AR 시장이 성장할 거라는 전망에 주목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2025년 글로벌 AR∙VR 시장 규모가 2,800억 달러(약 340조원)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며, 이러한 성장세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 확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SK텔레콤은 “지난해 8월 출시된 점프 AR 앱의 최근 월평균 이용자 수는 코로나 이전 대비 약 2배 증가했다”라고 밝혔다.

점프 AR 앱은 현재 안드로이드 OS 기반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하며 iOS 버전은 추후 업데이트 예정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새롭게 단장한 점프 AR은 심플하고 직관적인 AR 카메라 기능을 제공한다”라며 “고객들이 다양한 A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양질의 콘텐츠를 지속 늘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