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HPE, 5G MEC 글로벌 수출 맞손

동남아 주요 통신사에 5G MEC 패키지 공급

가 +
가 -

SK텔레콤이 글로벌 IT 기업 휴렛패커드 엔터프라이즈(HPE)와 함께 5G MEC 기술을 수출한다. SK텔레콤은 21일 서울 을지로 SKT 본사에서 HPE APAC 및 한국 HPE와 ‘MEC 컨소시엄’ 구성에 관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지연 속도를 낮추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을 활용하면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및 차량 관제 ▲AI/데이터 컴퓨팅 ▲5G 로봇 등 5G 초저지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양사가 구성한 MEC 컨소시엄은 MEC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을 종합 패키지로 구성해 이를 원하는 통신사에 제공한다. SK텔레콤은 MEC 소프트웨어를 맡고, HPE는 하드웨어 등 인프라 제공 및 현지 영업,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MEC 컨소시엄은 동남아 통신사에 MEC 패키지를 우선 공급한다. 현재 말레이시아, 태국 통신사와 공급 계약 관련 세부 협의를 진행 중이다. 컨소시엄은 추후 SK텔레콤의 글로벌 네트워킹을 바탕으로 북미·유럽 소재 다양한 통신사에게 수출을 타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MEC 솔루션을 AR·VR에 접목하는 한편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등과 협력 관계를 맺고 MEC 기반 클라우드 사업을 준비 중이다.

SK텔레콤은 이번 MEC 기술 수출을 통해 글로벌 표준의 핵심인 ‘범용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SK텔레콤은 서로 다른 MEC 기술을 연동하는 ‘MEC 연동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고, 해외 주요 통신사들과 시범 테스트 계획을 수립 중이다.

김윤 SK텔레콤 CTO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5G MEC 상용 기술과 플랫폼에 대한 글로벌 통신사들의 관심이 높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 앞으로도 선제적 기술 개발 역량과 5G 서비스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5G MEC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나린다 카푸어 HPE APAC 대표는 “이번 협력으로 아시아 통신사들이 다양한 MEC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는 생태계가 구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