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라인프렌즈와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선보여

가 +
가 -

와디즈가 라인프렌즈와 손잡고 캐릭터 사업에 진출하는 스타트업의 펀딩과 라이선스 승인을 지원한다.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는 라인프렌즈와 우수 창업기업·중소기업을 발굴하는 ‘펀딩&팬딩 스테이지(FUNDING & FANDING STAGE)’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와디즈.

이번 프로그램은 라인프렌즈와 협업해 캐릭터를 활용해 제품 출시를 원하는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선발해 인큐베이팅하는 과정이다. 펀딩을 거쳐 시장성을 검증한 뒤 글로벌 캐릭터 지적재산권(IP) 시장 진출까지 돕는다.

이번 파트너십은 국내 스타트업이 캐릭터 라이선스 사업에 진출하는 걸 돕고자 마련됐다. 캐릭터 라이선스 계약 시 요구되는 최저 보증사용료와 복잡한 승인 절차를 이들 회사가 지원해주는 것이다. 두 회사는 오는 8월까지 참가 접수를 받고 최종 10팀 내외를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기업은 △라인프렌즈 라이선스 사용 기회 제공 △업계 크리에이티브 전문가·펀딩 전문가 컨설팅 제공 △와디즈 플랫폼 메인 노출·마케팅 지원 △펀딩 오픈예정 서비스 수수료 3% 지원 △메이킹 필름 영상 제작·홍보 등을 지원받는다.

와디즈 측은 라인프렌즈의 캐릭터 IP비즈니스 전문성과 자사 펀딩 노하우,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합쳐 새로운 형태의 캐릭터 라이센싱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최동철 와디즈 부사장은 “캐릭터 라이센싱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펀딩으로 재고 부담 없이 선매출을 발생시킬 수 있다”라며 “세계에서 사랑받는 캐릭터를 보유한 라인프렌즈와 함께 도전할 스타트업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