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으로 치매 어르신 안부 확인…KT 치매 노인 돌봄 서비스 시행

가 +
가 -

/사진=KT 제공

KT는 용산구·용산구치매안심센터와 함께 센터 내 ‘인공지능(AI) 교육장’과 ‘ICT 케어 솔루션’을 활용한 비대면 치매 돌봄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KT는 용산구 시니어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용산구치매안심센터 내에 비대면 인지·재활을 위한 인공지능 교육장을 20일 개관했다.

센터를 방문하는 어르신들은 ▲KT Real Cube(이하, KT 리얼큐브) ▲KT 슈퍼VR ▲기가지니 ▲키오스크(무인주문기계) ▲로봇인형 등을 이용할 수 있다.

KT리얼큐브는 현실 공간 반응형 기술과 동작 인식이 가능한 센서 등을 구축해 집중력·수리력·문제해결력 등의 두뇌 발달과 순발력·지구력·근력 등의 신체 발달을 가능케 하는 혼합현실(MR) 솔루션이다.

치매 어르신 대상 스마트 뇌 활력 교육과 연계된 ICT 교육 프로그램도 연중 진행한다. 세부 강좌로는 증강현실 체험·오조봇 코딩·홀로그램 코딩놀이·스티커 코딩 등이 있다.

아울러 KT는 용산구가 선정한 100명의 치매 어르신 중 50명에게 ‘114안부확인 서비스’를, 나머지 50명에게는 기가지니를 1년간 제공한다. 114안부확인서비스는 홀로 사는 노인들의 일반 전화와 휴대전화 통화 패턴을 체크해 이상 징후가 있을 시 가족이나 담당 생활 관리사에게 안부를 확인하도록 한다.

기가지니는 다양한 치매 예방 게임과 음성 인식 기능으로 치매 어르신들의 인지력을 높이기 위해 활용된다. ‘서울시 도심권 50플러스센터’에서 파견한 자원봉사자 ’50+ 건강코디네이터’가 댁을 방문해 기가지니 활용법과 치매 예방 교육을 주기적으로 시행한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는 “비대면 치매 돌봄 서비스는 치매 어르신들의 생활을 보다 안전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KT는 우리 사회 시니어 계층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마음을 담은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