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으로 수정…日 넷플릭스, ‘택시운전사’ 소개글 교체(공식)

가 +
가 -

일본 넷플릭스가 영화 ‘택시운전사’의 시대적 배경이 된 5·18민주화운동을 두고 ‘폭동’이라고 소개한 문구를 ‘민주화운동’으로 정정하고 수정했다.

/일본 넷플릭스 갈무리

넷플릭스코리아는 21일 <블로터>에 “넷플릭스는 문의주신 영화(일본명 택시운전수)에 대한 일본 넷플릭스 설명 문구를 검토하고, 해당 문구를 민주화운동으로 수정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넷플릭스는 한국 영화 ‘택시운전사’를 소개하는 내용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暴動)’으로 표현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 일본인 누리꾼은 SNS에 “택시운전사 설명에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써 놨네. 영화를 뭐라고 생각하고 있는 거냐. 역사에 침을 뱉는 듯한 설명문이다.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일본 넷플릭스 갈무리

국내외에서 논란이 심화되자 넷플릭스는 ‘폭동’이란 문구를 ‘민주화운동’으로 교체했다. 기존의 영화 설명에서는 ‘폭동(暴動)을 취재하는 독일인 기자를 태우고 광주를 향하는 택시기사’ 였으나, 21일 현재 ‘민주화운동(民主化運動)을 취재하겠다는’으로 문구가 교체됐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지금이라도 교체돼 다행이지만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한국의 민주주의가 결코 공짜로 얻은 것이 아님을 알렸으면 한다” 등의 반응을 SNS 등에 올리고 있다.

한편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전라남도 및 광주 시민들이 군부 독재에 반대하고, 민주주의를 쟁취하기 위해 벌인 역사적 사건이다. 당시 전두환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에 맞서 ‘비상계엄 철폐’, ‘유신세력 척결’ 등을 외치다​ 많은 시민들이 죽음을 당했다. 한때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폭동이라 매도당하기도 했으나 1996년에는 국가가 기념하는 민주화운동으로, 2001년에는 관련 피해자가 민주화 유공자로, 5·18 묘지가 국립5·18 묘지로 승격되는 등 그 명예를 완전히 회복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 민주화 운동이 일었던 1980년 5월,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우고 광주로 향했던 택시운전사 김사복 씨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며, 국내 누적 관객 수 1218만명을 동원하는 등 큰 흥행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