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고 바다에서 배 몰면… “이제 AI가 단속합니다”

가 +
가 -

해상 음주 항해 사고를 막기 위해 정부가 인공지능을 꺼내들었다. 이르면 2022년부터는 해상 음주운전을 AI로 단속하게 될 전망이다.

해양경찰청은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활용해 해상 음주운항 사고를 예방하는 일을 하는‘선박교통관제기술개발단’을 신설한다고 21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해상 음주운항 적발건수는 567건, 사고건수는 69건이었다. 음주 운항은 해사안전법에 따라 처벌기준이 강화됐음에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2월 부산 광안대교 선박 충돌사고도 음주운항이 원인으로 밝혀졌다. 당시 광안대교 수리 등으로 28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하고 두 달 가까이 차량 운행이 통제되는 등 시민 불편이 이어졌다.

넓은 바다에서 운항하는 선박의 특성상 자동차 음주측정과 같은 단속 방식을 적용하기란 불가능하다. 관제센터에 수집되는 단순 레이더 정보만으로 음주운항을 가려내기도 현실적으로 어렵다.

신설된 선박교통관제기술개발단은 해상 음주사고를 막기 위해 VTS 시스템에 수집되는 선박항적 등으로 빅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음주 운항에서 나타나는 패턴과 과속, 항로이탈 등을 AI가 분석·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오는 2022년 5월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음주운항 자동탐지시스템 개발을 성공적으로 완료하여 바다 위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