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S 기반 자율주행 “실효성 있다”…국토부-제주도 시연행사 개최

가 +
가 -

시연에 사용된 자율주행차 / 사진=국토부

22일 국토부와 제주도가 제주공항과 렌터카 주차장 왕복 5km 구간에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기반의 자율협력주행 시연행사를 개최했다.

금일 행사에서는 자율주행차량이 통신 인프라를 통해 신호등 정보를 미리 제공받고 안전하게 운행하는 모습이 시연됐다. 향후 정식 C-ITS 체계에서는 자율주행차가 센서로 신호등을 인식하기 어려운 악천후, 태양 역광, 대형차량으로 인한 시야 가려짐 등의 상황에 대응하고, 신호등의 잔여 시간을 인지해 속도를 미리 제어하는 등의 기능이 구현될 예정이다.

이번에 참여한 자율주행 새싹기업 라이드플럭스는 C-ITS 기반 자율주행 기능을 고도화하고 실증 범위를 제주도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앞선 C-ITS 실증사업에서 제주도 내 자율주행 기능이 없는 렌터카 2000대를 대상으로 교통신호, 불법주정차, 역주행, 무단횡단 등의 돌발상황을 제공하는 교통안전정보 제공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렌터카 이용자 설문조사 결과, 교통안전정보를 제공받은 운전자의 83.1%가 감속, 정지, 차선변경 등에 반응해 안전하게 운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실증사업 사업관리단은 이처럼 C-ITS가 실제 교통사고 감소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사고 데이터 분석을 진행 중이며, 올해 말 C-ITS를 통한 교통안전 증진 효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도를 시작으로 C-ITS 응용 분야와 도입처는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어명소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국토부는 C-ITS 전국 구축에 착수하고 C-ITS 교통안전정보를 민간기업에 무상으로 개방해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전기차 시범 도시로서의 위상과 선도적 자율주행 시범서비스 도입으로 저탄소 제주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이번 자율협력주행 시연행사가 민간 주도의 전기차 자율주행 서비스 운영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