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9호선에서 5G 쓴다…광주-대구-대전-부산 노선 5G 개통

가 +
가 -

수도권 지하철과 비수도권 지하철에 5G 이동통신이 개통된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데이터 고속도로’ 5세대 이동통신 망 구축을 촉진하기 위해, 지하철 수도권 2‧9호선 및 광주‧대구‧대전‧부산 노선에서의 5G 개통을 앞두고 23일 오전 12시 50분 심야 시간대에 지하철 5G 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구축을 격려했다.

통신 3사 네트워크 총괄 책임자, 서울교통공사 기술본부장, 한국정보화진흥원장 등과 함께 5G 장비 구축 공사가 진행되는 지하철 을지로입구역에서 진행됐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을지로입구역 승강장에서 5G 다운로드 속도 측정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이번 현장 점검은 디지털 뉴딜 릴레이 현장소통의 일환으로, 지난 15일 과기정통부 장관-통신 3사 CEO 간담회의 5G 전국망 구축 방안 논의에 이어서, 국민들이 5G를 실제 체감하기 위해서는 시민의 발인 지하철에서 5G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장석영 제2차관은 참석자들과 함께 을지로입구역에서 5G 무선 신호 처리 장치를 확인한 후 선로의 터널 구간의 5G 안테나 설치 공사를 점검했다. 5G 접속 여부와 다운로드 속도 등 망 품질을 직접 측정하여 지하철 이용자가 체감하는 5G 품질을 확인했다.

단기간 내 국민이 체감하는 5G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통신사들은 지하철과 같이 국민 생활과 밀접한 장소 위주로 5G를 중점 구축해왔다.

그 결과,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비수도권 지하철 및 수도권 9호선은 7월 22일 현재 구축이 완료되었으며, 2호선의 경우 석면‧내진보강 등 공사가 진행되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8월부터 순환선 전 구간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다만 2호선 시청역‧잠실새내역 및 지선(성수∼신설동, 신도림∼까치산) 구간은 지하철 환경 개선 공사 등이 완료된 후 망 구축이 진행될 예정이다.

통신사들은 내년 중반기까지 나머지 노선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장석영 제2차관은 “지하철 5G 구축 공사는 지하철 운행이 멈춘 심야 시간대에만 진행할 수 있어 특히 어렵고 힘들었지만, 통신 3사와 서울교통공사 등 관계자 분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서울시의 적극행정 덕분에 중간 목표점까지 도달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5G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핵심 인프라로서 디지털 뉴딜의 가장 중요한 기반이므로, 중점적 투자를 통해 지하철뿐만 아니라 국민이 5G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는 곳을 중심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하여 다양한 5G 서비스가 창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7월 말∼8월 초(잠정)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하는 상반기 5G 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