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V4’ 북미·유럽 등 150여개국 출시

북미, 유럽, 태국 등 글로벌 150여개국 출시

가 +
가 -

넥슨이 자회사 넷게임즈가 개발한 모바일 MMORPG ‘V4’를 북미, 유럽, 태국 등 150여 개국에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V4’ 글로벌 서비스는 원빌드 형태로 제공되며 영어, 독일어, 태국어 등 총 6개 언어를 지원한다. 또 국내와 마찬가지로 모바일 계정 연동으로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한 PC 버전을 제공한다.

‘V4’ 글로벌 버전은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월드’ ▲자산 가치를 지켜주는 ‘자율 경제 시스템’ ▲언리얼 엔진 4로 구현한 다양한 테마의 오픈 필드 ▲독립적인 전투 구조로 설계된 6개 클래스 등 주요 게임 특징을 바탕으로 현지화 작업을 거쳤다.

손면석 넷게임즈 PD는 “서버의 경계를 허문 인터 서버부터 플랫폼을 넘나드는 크로스 플레이까지 새로운 재미를 제시해 혁신을 꾀했다”라며 “국내 이용자로부터 검증된 뛰어난 게임 경험과 모바일·PC 환경에 최적화한 최고 수준의 그래픽 품질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넥슨은 23일부터 다음 달 26일까지 한 달 동안 ‘글로벌 출시 기념 스페셜 출석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매일 게임에 접속한 이용자는 희귀 동료, 희귀 영혼석 상자 등 다양한 아이템을 받는다.

한편, ‘V4’는 지난해 11월 출시돼 꾸준한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에 출시돼 글로벌 출시의 첫발을 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