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뉴스, 175만명이 기자 ‘구독’해서 본다

가 +
가 -

네이버는 모바일 네이버뉴스 ‘구독’ 서비스 출시 2년9개월 만에 이용자 수가 2000만명을 넘어섰으며, 기자 구독은 260만건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네이버는 추후 기자들에게 기자페이지 편집・배열을 맡기고 구독자 통계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17년 10월 시작된 모바일 네이버 언론사 구독 서비스는 각 언론사가 직접 주요 기사를 선정하고 편집가치를 전달하는 모바일 홈페이지로 기능하고 있다.

현재 모바일 네이버에서 ‘언론사홈’을 운영하는 언론사는 70곳이다. 이 가운데 50%를 넘어선 44개 언론사가 1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중앙일보, JTBC, 조선일보, YTN 등 4개사는 구독자 400만명을 돌파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언론사들은 모바일 언론사홈에 하루 평균 42.9건의 기사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자페이지 강화…편집권 주고 통계도 제공

기자가 쓴 기사를 모아둔 ‘기자페이지’는 68개 매체 6900명이 활용 중이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는 이용자는 175만여명으로, 전체 구독 수를 합산하면 260만건을 넘어선다. 가장 많은 구독자를 확보한 기자는 약 6만1000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했다고 네이버는 전했다.

방송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뉴스를 진행하거나, 인기있는 연재물을 작성하는 기자의 경우 많은 구독자를 확보하는 경향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네이버는 앞으로 기자페이지를 통해 기사 생산자와 소비자 간의 보다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기술적, 운영적 도구를 제공할 예정이다. 먼저, 기자 본인이 직접 자신의 기자페이지 프로필을 편집하고, 주요기사를 선정해 배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기자 활동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해당 페이지를 운영하는 기자에게는 본인의 구독자 통계도 제공할 계획이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역할은 궁극적으로 언론사와 이용자가 잘 만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각 언론사의 편집 가치가 이용자에게 온전히 전달될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다양한 기술적 도구와 데이터를 제공해 함께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