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 공격에…가민 웨어러블 먹통사태

가 +
가 -

가민닷컴 한국 홈페이지 접속불가 안내 캡처

랜섬웨어 해킹 공격에 웨어러블 제조사 가민 관련 시스템이 먹통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7월 26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민은 지난주 수요일 오후부터 주말까지 홈페이지와 관리 서비스인 가민 커넥트 등의 접속에 차질을 빚는 등 불통 상황이 이어졌다. 가민은 홈페이지 공지 등을 통해 불편 초래에 대한 사과를 표하면서도 정확한 원인을 밝히지는 않았다.

테크크런치는 복수의 취재원을 통해 가민이 랜섬웨어 공격에 노출되면서 데이터가 일부 유실됐고, 이에 감염 이전 상태로 네트워크를 되돌리는 작업을 진행하면서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가민을 공격한 랜섬웨어는 웨이스티드로커(WastedLocker)라는 신종 악성코드로, 지난 5월 처음 발견된 이후 점차 기승을 부리고 있다. 러시아계 해킹공격 그룹 ‘이블 코프'(Evil Corp)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이 랜섬웨어는 1천만달러를 지불해야 해제 키를 제공하고 있다고 보도는 전했다.

가민 측은 이에 대한 전화 취재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며, 이메일 서버는 복구 작업 등으로 인해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테크크런치>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