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류접수→입사까지 2주…티몬, ‘수시형 공채’ 마감

가 +
가 -

티몬은 최근 진행한 신입 MD 채용에 업계 최초 ‘수시형 공채’ 제도를 도입한 전형을 평균 2주로 단축하며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티몬이 도입한 ‘수시형 공채’ 제도는 대규모 공개 채용에 빠르게 인재를 충원할 수 있는 수시 채용의 강점을 더한 제도다. 일반 공채의 경우 서류접수에서 면접·채용까지 평균 한 달에서 두 달가량 소요되지만, 이번 채용에서는 서류가 접수되는 즉시 검토하고 개별적으로 빠르게 면접을 진행해 전체 채용기간을 대폭 단축했다.

속도감 있는 운영을 통해 후보자들에게 빠른 피드백을 전달하는 등 인재들과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 ‘수시형 공채’에 대한 후보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고 티몬은 설명했다.

신입사원들은 3개월간 인턴쉽을 거치며 평가를 통해 ▲가전 ▲식품 ▲패션 등 카테고리의 정규 신입 MD로 발령된다. 아울러 티몬은 경력직 수시채용과 함께 우수한 인재가 상시 지원할 수 있도록 인재 등록 제도인 인재풀(pool)을 운영하고 있다. 채용 기간이나 전형과 무관하게 지원자는 자신의 업무 능력과 전문 분야 등을 등록하면 적합한 부문에서 수요가 발생할 때 먼저 연락을 취하고 채용 전형을 진행할 수 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우수한 인재의 영입과 육성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신입사원 채용을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라며 “지원자들이 계속해서 티몬을 찾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채용 전형을 선보이는 한편 임직원 만족도를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