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LoL 오디션 ‘LoL THE NEXT’ 열린다

가 +
가 -

라이엇 게임즈가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서바이벌 오디션 방송 프로그램 ‘롤 더 넥스트(LoL THE NEXT)’가 베일을 벗었다.

롤 더 넥스트. /사진=라이엇 게임즈

27일 오후 서울 삼성동 파르나스타워에 위치한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에서 진행된 롤 더 넥스트 제작발표회에서는 멘토진으로 참여한 LoL 1세대 레전드 4인방이 참석했다. 성승헌 LCK 캐스터가 사회를 맡았다.

롤 더 넥스트는 라이엇 게임즈가 준비한 대국민 오디션 방송이다. LoL 최고수의 박진감 넘치는 대결은 물론, 게임과 함께 하는 다양한 삶의 모습들도 흥미진진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진지하게 프로게이머를 준비하는 출연자부터 프로게이머나 게임 전문 방송인의 꿈을 간직한 일상 속 고수들이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안겨줄 예정이다. 현 챌린저 1위부터 명문대 재학생에 이르기까지 출연진 면면도 다채롭다.

멘토진은 롤 더 넥스트 참가자들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맡는다.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수 차례 거머쥐며 T1 왕조를 쌓아 올린 ‘울프’ 이재완, LCK 대표 원거리 딜러이자 2018 포스트 시즌 MVP를 달성한 ‘프레이’ 김종인, ‘페이커(이상혁)’의 영원한 라이벌로 불리는 ‘폰’ 허원석, 예측을 뛰어넘는 화려한 플레이로 소속 팀을 우승으로 이끌던 주역 ‘마린’ 장경환 등 4인이 합류했다.

이들은 ‘울프&폰’과 ‘프레이&마린’으로 각각 팀을 이뤄 지원자를 스카우트 한 후 실력을 평가하며 팀원들을 우승으로 이끌기 위해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앞서 ‘한국 서버 다이아몬드 1티어 이상’이라는 롤 더 넥스트 참여 조건에 따라 11일간의 서류접수 모집 기간 1000명에 가까운 플레이어가 지원한 바 있다. 서류 접수에서 선발된 100인은 면접을 거쳐 본선에 40인이 합류했다. 본선 참가자는 랜덤 매치를 포함해 다양한 미션을 거친 끝에 울프&폰, 프레이&마린 팀 일원이 됐다. 멘토들은 지원자들을 차례로 시험하며 팀당 5인만을 남길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총 7회로 구성됐다. 6회까지의 방송은 팀 멘토들이 최후 5인을 선발하는 과정을 담는다. 마지막 7회는 최종 선발된 10인의 지원자가 꿈의 무대인 롤파크에서 5대5 결승전을 치르는 라이브 매치 형태로 구성된다. 긴 여정의 끝을 승리의 영광으로 장식하게 될 우승팀 5인에게는 총 상금 5000만원과 공개되지 않은 특별 혜택이 제공된다.

롤 더 넥스트는 LCK 피드(유튜브, 트위치, 네이버, 아프리카TV, 웨이브, 점프VR)와 아프리카TV 케이블 채널을 통해 송출되며, 제작은 아프리카 콜로세움이 맡았다. 오는 8월 2일에 첫 회 공개 후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30분 방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