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야심작 ‘네이버파이낸셜’, 첫 서비스는 ‘SME대출·빠른정산’

가 +
가 -

네이버가 전자금융 계열사 네이버파이낸셜의 사업 방향을 공개했다. 중소기업(SME)과 씬파일러 등 금융 사각지대에 속한 사람들을 위한 금융 서비스가 먼저 추진될 전망이다.

28일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네이퍼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네이버 서비스 밋업’ 행사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사의 사업 방향과 준비하고 있는 주요 서비스들을 공개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사진=블로터

이날 최 대표는 기술과 데이터로 ‘연결’의 가치를 높이고 SME와 창작자의 성장을 돕는 네이버의 방향성을 강조했다.

최 대표는 “네이버는 ‘연결’이라는 가치를 통해 정보에서 소외될 수 있는 이용자들이 다양한 정보를 만나고, 판로를 찾지 못했던 오프라인 판매자들과 평소에 주목받기 어려운 창작자들이 다양한 이용자들과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네이버파이낸셜도 그동안 금융 이력이 부족해 사각지대에 머물러야 했던 SME와 씬파일러 등 금융 소외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서비스로 금융 시장에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게 큰 방향”이라며 “우선 네이버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이자 우리 사회 성장의 근간을 이루는 SME를 위한 금융 서비스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대안신용평가시스템 기반한 대출 선보인다

네이버가 가장 먼저 선보일 서비스는 SME 지원을 위한 자체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사업을 시작하는 판매자들 연령이 주로 20~30대라 기존 은행권 자금 융통이 어려웠던 게 사업 구상의 아이디어였다고 네이버 측은 설명했다.

네이버는 ACSS를 통해 대출 기준을 기존의 매출, 세금, 매장 크기 등 기존 금융의 관점에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의 매출 흐름과 판매자 신용 등으로 틀었다.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대출 1등급 대상자가 기존 CB등급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고, 향후 데이터가 더 모이면 ACSS는 고도화될 전망이다.

ACSS를 총괄하는 김유원 데이터랩 박사는 “금융 정보가 거의 없는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이들의 신용 등급을 평가할 수 있는 대안 데이터와 이에 기반한 새로운 신용평가시스템이 필요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 박사는 “이를 위해 기존의 신용평가회사(CB)가 가진 금융 데이터에 판매자들의 실시간 매출 흐름을 더하고 여기에 네이버의 최신 머신러닝 알고리즘, AI, 빅데이터 처리 기술 등을 활용해 네이버파이낸셜만의 ACSS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를 기반으로 그동안 SME를 위해 제공해오던 ‘퀵에스크로’ ‘스타트제로 수수료 프로그램’에 더해 ‘SME 대출’과 ‘빠른 정산’ 프로그램을 연내에 선보이겠다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준비 중인 SME 대출은 금융 이력이 없는 사업자들도 은행권 수준의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사업 정보를 활용한 대출 심사로 승인률과 한도가 높으며 매장이 없거나 소득이 없어도 네이버쇼핑에서 일정 금액 이상의 매출만 있으면 신청이 가능하다. 본인 명의 휴대폰만 있으면 한도·금리도 1분 만에 확인할 수 있다.

10일 걸리던 사업자 정산 5일 수준으로 단축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정산기일도 대폭 줄인다. 기존 9.4일에서 5.4일로 대폭 단축할 계획이다. 네이버 측은 그동안 구축한 업계 최고 수준의 FDS(사기탐지시스템)에 기반해 문제 소지가 있을만한 판매자들을 사전에 탐지해 위험을 차단할 수 있게 돼 ‘구매확정 후 정산’에서 ‘배송완료 후 정산’으로 구조를 바꿔 정산 기일을 앞당길 수 있게 됐다고 배경을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 최 대표는 “스마트스토어 기반의 창업부터 파트너스퀘어에서의 교육, 비즈어드바이저 등과 같은 다양한 기술과 데이터 지원, 자금 융통까지 SME의 창업과 성장을 위한 네이버의 지원 인프라가 완성됐다”면서 “네이버파이낸셜도 SME가 자금 걱정 없이 사업에만 집중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