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배달도 로봇이 한다…GS25, AI 로봇배송 서비스 연내 돌입

가 +
가 -

/사진=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과 LG전자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한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GS25는 지난 21일 서울 강서구 LG전자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LG전자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성기 GS리테일 상무와 정원진 LG전자 상무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8월 GS25강서LG사이언스점에서 로봇 배송 1차 테스트를, 10월 GS25파르나스타워점에서 2차 테스트를 진행키로 협의했다. 이후 보완 작업을 거쳐 올해 안에 실제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주문자가 카카오 주문하기 모바일 앱을 통해 GS25 주문을 접수하면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적재, 건물 층수를 입력한다. 로봇은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객을 찾아가 상품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배송 서비스를 수행하는 로봇에는 인공지능·초음파 센서·자율 주행 기능 등이 탑재된다. 로봇의 크기는 가로 50cm·세로 50cm·높이 130cm로 최대 15kg 중량의 상품을 적재할 수 있다.

자율 주행 배송 업무 중 일어날 수 있는 도난, 분실 등을 방지하기 위한 보안 잠금장치도 구현됐다. 로봇의 머리 부분에 모니터가 장착돼 상품 배송 시 주문자를 통해 자동 잠금 장치 서랍을 개방할 수 있도록 했다. 안전사고에 대비한 긴급 정지 장치, 안전 범퍼 등의 사양들도 적용됐다.

GS리테일은 △18년 9월 스마트스캐너가 도입된 무인형 GS25 △20년 1월 계산대 없는 미래형 GS25 △20년 6월 드론 배송 시스템 시연에 이어 이번 로봇 배송 서비스까지 도입할 계획이다.

김성기 GS리테일 편의점지원부문장(상무)은 “언택트를 지향하는 뉴노멀 소비 트렌드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미래형 GS25의 서비스들이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라며 “GS25는 각종 첨단 기술들과의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다양하게 선보여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