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상가 쇼핑을 위메프에서?…’고투몰·대현프리몰’ 입점

가 +
가 -

/위메프 제공

위메프가 지하상가 소상공인과 상생 협력에 나선다.

위메프는 업계 최초로 ‘고투몰’과 ‘대현프리몰’ 점포를 입점시켜 지하상가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확대 및 판매 활성화를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위메프는 온라인 판매가 처음인 고투몰과 대현프리몰 소상공인들이 입점 후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판매 수수료 4% 적용 △서버비(월 9만9000원) 면제 △1주 정산 △소상공인 전용 기획전 노출 등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고투몰은 이른바 ‘고터’로 불리는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지하상가로 2012년 리뉴얼 공사를 통해 약 620여개 점포가 새로 단장했다. 고투몰은 입점 기념으로 1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대현프리몰은 서울 시티스타몰과 을지스타몰·대현프리몰 청주점·창원점·대구점 등 5개 지하도 상가를 운영 중이다. 위메프에는 현재 대현프리몰의 470여개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며 판매 상품은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대현프리몰은 론칭 기념 혜택으로 최대 30% 할인쿠폰 발급, 전 상품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위메프 관계자는 “온라인 판매에 익숙하지 않은 지하상가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 혜택을 제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