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각국 통신 규제당국, 모두를 위한 포괄적 미래 지향해야”

가 +
가 -

캐서린 첸(Catherine Chen) 화웨이 이사회 임원 겸 수석 부사장은 29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2020 베터 월드 서밋’ 셋째 날 기조연설에서 “각 국가 및 산업의 이동통신 규제 당국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야기된 다양한 문제를 대처하기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모두를 위해서 보다 포괄적인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데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캐서린 첸 수석 부사장 외에도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부문(ITU-R),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유럽통신협회(ECTA), 남아프리카공화국 통신 및 디지털 기술부, 태국 국가 디지털 경제 및 사회 위원회, 중국정보통신기술원(CAICT), 독일 인터넷산업협회(ECO), 아서.디.리틀(ADL) 등에서 대표 연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들은 80여개국에서 참여하는 수 천명의 청중들을 대상으로 산업 정책(규제)이 어떻게 디지털 경제 발전과 경제 회복을 촉진시키고 동시에 모두를 위한 더 나은 미래를 건설할 수 있는지에 대해 논의한다.

캐서린 첸(Catherine Chen) 화웨이 이사회 임원 겸 수석 부사장이 온라인으로 열린 ‘2020 베터 월드 서밋’ 셋째 날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공동 노력 필수

지난 30여년 동안 정보통신기술(ICT)은 급속도로 발전했고 이를 통해 사람들의 일상과 업무 환경은 매우 윤택해졌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은 디지털 인프라가 이러한 기술의 발전 속도에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일깨웠다.

국제전기통신엽합(ITU)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여전히 인터넷이나 다른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여러 나라들의 경제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각 국 정부도 경제 회복 전략에 대해 더욱 고심하고 있다.

캐서린 첸 수석 부사장은 “우리는 더욱 연결되고, 지능적이며, 혁신적인 미래를 꿈꾸고 있다”며 “무엇보다 우리는 이것이 모두에 의하여, 모두를 위해, 포괄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보다 나은 미래임을 확실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제 회복 위해 하향식 정책 디자인 & 상향식 창의성과 활력이 필요

몇몇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기 위한 감염관리 조치가 성공적으로 이행됨에 따라 일부 국가의 경제활동도 정상화되기 시작했다. 이에 여러 국가들은 다양한 경기부양책을 내놓았고, ICT 관련 정책은 경기부양책 내에서 변함없이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했다.

예로서, 중국은 新인프라 구축 계획을 통해 향후 5년간 5G에만 1400억 달러(약 170조원) 이상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국 정부는 중국의 디지털 경제 성장 규모가 2조 달러(약 24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며, 내수경제 회복 또한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 유럽연합(EU) 또한 경제 복구를 위해 1조1000억 유로(약 1543조원) 규모의 지원책 발표했다.

캐서린 첸 수석 부사장은 “경제를 살리려면 하향식(top-down) 정책 디자인은 물론이고 상향식(bottom-up) 창의성과 활력까지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서 “산업 전반에 걸쳐 적극적인 디지털 전환과 결합된 정부 정책을 지원하면 디지털 기술 혜택이 모든 산업에 돌아갈뿐만 아니라 효율성도 높아지고, 경제 성장도 회복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ICT를 활용해 미래의 씨앗을 심다

세계은행은 최근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 디지털 경제와 디지털 기술 관련 격차가 증가하는 것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첸 부사장은 “화웨이는 ‘시드 포 더 퓨처(Seeds for the Future)’ 프로그램을 계속 운영하고 있다.

2008년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지역 ICT 인재육성을 위해 기획됐으며, 지금까지 108개국과 지역에 있는 400개 이상의 대학에서 3만 명 이상의 학생들에게 혜택을 제공했다. 화웨이는 팬데믹 이후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전환하여 우수한 학생들에게 꾸준히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 학생들은 추후 성장해 더 많은 산업들이 디지털 기술을 채택함에 따라 유엔의 2030년 전략 개발 목표, 특히 기후 변화와 관련된 목표들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베터 월드 서밋’은 한국어, 중국어,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일본어, 아랍어 등 8개 언어로 전 세계 생중계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