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에 2분기 매출 하락…영업이익은 23%↑

가 +
가 -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이 코로나19 여파로 하락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늘어나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63% 감소한 52조9661억원, 영업이익은 23.48% 증가한 8조1463억원을 달성했다고 30일 공시를 통해 발표했다.

2분기에는 데이터센터와 PC 중심의 견조한 수요로 메모리 매출이 증가했지만,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스마트폰 등 세트 제품 판매가 감소하면서 전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63% 하락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메모리 수익성 개선, 생활가전 성수기 효과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48%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반도체는매출 18조2300억원, 영업이익 5조430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메모리 사업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모바일 수요는 비교적 약세였으나, 재택 근무와 온라인 교육 증가로 데이터센터와 PC 중심으로 수요가 견조해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2분기 IM(IT&모바일) 부문은 매출 20조7500억원, 영업이익 1조9500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장이 폐쇄됨에 따라 스마트폰 판매량과 매출은 하락했으나 효율적인 비용 집행으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2분기 매출 6조7200억원, 영업이익 300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디스플레이 사업은 전반적인 패널 수요는 감소했으나, 일회성 수익 발생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CE(가전제품) 부문은 매출 10조1700억원, 영업이익 7300억원을 기록했다. 에어컨과 건조기, 그리고 QLED 등 프리미엄 TV의 판매 확대를 통한 제품 믹스 개선, 운영 효율화 등으로 전분기 대비 이익이 개선됐다.

삼성전자 측은 “하반기는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가운데 업계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력 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투자와 AI·5G·전장 사업 등 미래 성장을 위한 신기술 개발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