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스포츠, ‘모든 타석 영상 보기’ 도입…AI 활용해 차별화

가 +
가 -

네이버 스포츠는 2020 KBO 국내프로야구 리그 영상 서비스에 ‘전 타석 영상 보기’ 기능을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네이버스포츠 제공

네이버 스포츠의 모바일 야구 서비스에 우선 적용된 이번 기능은 딥러닝을 활용한 ‘물체 탐지(object detection)’와 ‘컴퓨터 비전’ 기술로 실시간 영상과 경기 기록 데이터를 결합하고 분석해, 국내프로야구 전 경기의 모든 타석 영상을 제공한다.

또한 특정 타석의 영상을 공유할 수 있도록 타석별 URL 복사 기능을 제공하며, 해당 기능은 경기 종료 후 네이버 스포츠 모바일 야구 서비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물체 탐지 기술은 영상 및 이미지에서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이다. ‘컴퓨터 비전’은 인간의 시각적인 인식 능력을 컴퓨터로 재현하고 영상으로부터 텍스트 및 데이터 등 유용한 정보를 추출하는 기술이다.

네이버 스포츠는 경기 종료 후가 아닌 실시간 중계에도 이 기능을 적용해 모든 타석의 장면을 중계 시청 중에도 되돌려 볼 수 있게 확대한다. 또한 각 구간별 소비지표 및 시청자별 선호 선수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과 영상 자동화의 완성도 및 AI기술 영역 고도화에 나설 계획이다.

백준봉 네이버 스포츠플랫폼 TL은 “네이버스포츠 영상 자동화 기술은 수작업에 의존하던 영상 분석과 편집을 AI로 자동화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영상과 데이터가 더 큰 범위로 결합되는 빅데이터를 산출해 그동안 보지 못했던 범위와 속도로 이용자에게 놀라운 경험을 제공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