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실리콘밸리 직장인 62% “무능 들킬까 두려워”

2020.07.31

미국 실리콘밸리 직장인 62%가 ‘가면 증후군(Imposter Syndrome·능력에 비해 과분한 것을 누린다고 느끼는 증상)’에 시달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아마존·구글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이 같은 불안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는 2020년 7월 17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실리콘밸리 재직자 296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 응답자의 62%가 ‘내가 유능하지 않다는 걸 회사 사람들이 알아채는 것이 두렵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당신이 유능하지 않다는 사실을 회사 사람들이 알게 될까봐 두려우십니까?’라는 질문에 ‘그렇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던 기업은 아마존(72%)이었다. 2위는 구글(71%), 3위는 리프트(69%), 4위는 페이스북(66%)이었다.

설문에 응답한 대부분의 실리콘밸리 기업에서 ‘그렇다’는 응답이 더 많았던 가운데, 인텔 재직자들의 경우 ‘그렇다(45%)’는 응답보다 ‘그렇지 않다(55%)’는 응답이 많았다.

|블라인드에 마이크로소프트 직원이 불안을 호소하는 글을 올리자, 이에 공감하는 실리콘밸리 재직자들의 댓글이 200개 이상 달렸다.

칭찬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신의 성과를 칭찬하면 받아들이기가 어렵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실리콘밸리 직장인 50%가 ‘그렇다’고 답했다. 응답이 가장 많았던 곳은 미국의 대형 금융지주사 캐피털원(63%)이었다. 재무회계 솔루션 기업 인튜이트(62%), 어도비(62%), 취업사이트 인디드(59%), 마이크로소프트(55%), 페이스북(54%) 순으로 ‘칭찬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응답이 많았다.

성공이 운 때문이라는 대답도 많았다. ‘당신의 성공이 운 혹은 우연 때문이라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41%의 실리콘밸리 직장인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긍정 응답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리프트(52%)였다. 2위는 구글(51%), 3위는 캐피털원(48%), 4위는 인튜이트(47%), 5위는 아마존(46%)이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미국 실업률은 5월 한때 20%를 넘어서는 등 대공황 시절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달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한 링크드인도 전 직원의 6%를 해고하는 등 실리콘밸리 기업들도 이 같은 상황에 처하면서 재직자들의 심리적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블라인드는 분석했다. 이 회사는 “미국 블라인드에서 실리콘밸리 재직자들이 업무 부담을 호소하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었으나, 코로나19 이후 이 같은 게시물이 점점 더 증가하는 추세”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