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없는 ‘유튜브 프리미엄’, 월 9500원으로 오른다

가 +
가 -

유튜브의 음악 스트리밍 전문 서비스 ‘유튜브 뮤직’이 국내서도 9월부터 전면 유료화된다. 유튜브 동영상을 광고 없이 감상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도 인상된다.

31일 유튜브는 공지를 통해 “9월2일부터 유튜브 뮤직은 한국에서 유료구독 서비스로 제공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유튜브 뮤직으로 광고를 감상하면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9월2일부터는 멤버십 회원이 아닌 경우 유튜브 뮤직에서 음악 콘텐츠를 감상할 수 없다. 유튜브에서 광고와 함께 무료로 음악 콘텐츠를 감상하는 것은 가능하다.

유튜브는 요금제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음원업계에 따르면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은 7900원(안드로이드 기준・부가세 포함 8690원)으로 정해졌다.

현재 유튜브 뮤직의 국내 유·무료 이용자는 100만명에 달하고 있다.

한편 이날 <매일경제>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 동영상을 광고 없이 감상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은 월 9500원(부가세 포함 1만45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유튜브는 이용자 불만을 최소화하기 위해 9월 이전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자에게는 종전 요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