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1% 오른 페이스북, 하반기는 ‘글쎄’

가 +
가 -

페이스북이 2분기 월가 기대를 뛰어넘는 성적을 거뒀다. 광고 매출이 실적을 견인한 덕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소통’이 증가하면서 페이스북 접속이 늘어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31일 페이스북은 지난 2분기 총 매출이 186억8700만달러(약 22조2천억원)로 전년대비 11%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29% 성장한 52억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수치다.

페이스북 이용은 활발했다. 월간활성이용자(MAU)는 27억명으로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일간활성이용자(DAU)도 전년대비 12% 늘어나, 17억9천만명을 기록했다.

페이스북의 ‘패밀리앱’ 서비스도 성장했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매달 약 31억4천만명 이상이 페이스북과 패밀리앱 서비스(인스타그램·왓츠앱·페이스북 메신저)를 이용 중이다. 또, 평균 24억명 이상이 매일 이들 서비스 가운데 하나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로 각지에 봉쇄 명령이 잇따르고, 자가격리 상황이 이어지자 이 같은 온라인 소통이 증가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매출 대부분은 광고가 견인했다. 페이스북의 2분기 광고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10% 증가한 183억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3주 동안 연간 광고수익 증가율은 2분기 광고수익 증가율과 거의 동일한 10%로 나타났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사업체들이 온라인으로 사업을 전환하면서 900만 이상의 광고주를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다만 3·4분기 광고 매출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스타벅스·코카콜라 등 1000여개 기업이 페이스북 광고중단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종차별적인 ‘혐오발언(Hate speech)’이 담긴 게시글을 방치했다는 이유다. 마크 저커버그는 전일 열린 청문회에서 광고주로 인해 페이스북 정책을 변경하지는 않겠다고 발언했다.

이날 페이스북은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적 측면에서 전례 없는 불확실성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여러 외부적인 요인들이 사업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