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미리’로 외국인 맞춤 통신서비스 제공한다

가 +
가 -

SK텔레콤이 2일부터 선납 방식에 익숙한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500만원까지 충전 가능한 통신서비스 ‘미리(MIRI)’를 선보인다.

/사진=SK텔레콤

미리는 월 정액 요금을 미리 납부할 수 있는 선불 기능을 비롯해 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멤버십할인 등을 제공하는 ‘선납(Upfront)’ 서비스다. 미리 충전해 둔 금액을 소액결제, 콘텐츠 이용료 등에도 자유롭게 쓸 수 있어 기존 선불 서비스와는 차이가 있다.

이를 통해 1~500만원까지 충전해두고 통신요금은 물론 단말 할부금, 소액결제, 콘텐츠 이용료를 자동 납부할 수 있다. 이용 기한없이 충전된 금액을 계속 쓰다가 SK텔레콤 서비스를 해지할 시 잔액 환불도 가능하다. 현재 대부분의 외국인은 대리점에 매달 직접 방문해 현금으로 요금을 납부하거나 깜빡 잊고 미납하는 등 납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런 부분을 해소할 전망이다.

10만원 이상을 선납하면 고객에 따라 휴대폰 결제 한도를 최대 60만원까지 제공한다. 쇼핑, 배달 앱 결제 금액이 미리 충전 금액에서 차감되므로 간편하게 사용 가능하다. 국내 신용카드 발급이 어렵고 신용카드·특정 서비스 간 명의가 불일치하는 경우가 많아 온라인 결제 대체 수단으로 휴대폰 결제를 많이 쓰는 외국인을 위한 혜택이다.

마지막으로 후불 요금제를 사용해야만 받을 수 있었던 T멤버십, 선택약정할인(25%), 공시지원금, baro 로밍 등 모든 통신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후불로만 이용할 수 있었던 5G 요금제도 가입 가능하다.

한명진 SK텔레콤 MNO마케팅그룹장은 “다문화 사회로 급변하는 한국의 위상에 걸맞게 통신서비스도 진화해야 한다”며 “외국인 대상 5G 서비스 혜택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텔레콤을 이용하는 외국인은 본인 휴대폰에서 114로 전화를 걸면 내국인과 마찬가지로 개통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외국인임을 인지해 외국어(영어, 중국어, 일본어)가 가능한 상담원을 연결해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