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갬’, 중견·중소 ‘흐림’…잡코리아,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

가 +
가 -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 대기업은 ‘나아질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중견·중소기업은 ‘어려울 것’이라는 응답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포털사이트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315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43.8%가 ‘침체될 것’이라고 답했다. ‘상반기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36.8%,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자는 19.4%였다.

/잡코리아 제공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은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 인사담당자 중 ‘상반기에 비해 회복될 것’이라 예상하는 응답자가 41.5%로 가장 많았다. 반면 중견기업(47.1%) 및 중소기업(45.6%) 인사담당자는 ‘침체될 것’이라 예상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인사담당자들이 하반기 채용경기를 예상하는 가장 큰 변수는 ‘코로나19의 종식 여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회복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들은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가 높기 때문’(59.0%)이라고 답했다. 이어 △국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높기 때문(39.3%) △기업의 경영여건이 상반기보다 나아지고 있기 때문(31.1%) 순으로 나타났다.

‘침체될 것’이라고 예상한 인사담당자들 역시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가 낮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75.4%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하반기 국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낮다(53.6%) △기업의 경영여건이 좋지 않다(50.0%) 등의 답변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올해 하반기 채용 여부를 결정하려는 기업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채용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대기업의 경우 비대면 언택트 채용전형과 수시채용 등의 형태로 하반기에도 채용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되나, 경기변화에 민감하고 온라인 채용시스템을 갖추기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우 아직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