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트럼프 “MS, 틱톡 사도 된다”

가 +
가 -

/사진=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중국 동영상 앱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추진과 관련해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을 사도 상관없다며 해당 거래는 9월 15일 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못할 경우 틱톡은 문을 닫게 될 것이라며 9월 15일을 시한으로 정했다.

뉴욕타임스(NYT) 등 美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MS 최고경영자와 대화를 나눴고 틱톡은 중국이 통제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수 업체가 미국이라면 마이크로소프트이든 다른 업체든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이 MS의 틱톡 매입 추진을 사실상 승인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브랜드 자체에 대해선 “브랜드는 인기 있다(hot)”면서 “훌륭한 자산”이라고 인정했다.

전날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MS는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며 “미국 재무부 등에서 안보 심사를 완전하게 받을 것이며 미국에 제대로 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정부가 틱톡 등 중국앱을 통해 정보를 가로챌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으며 미 행정부는 틱톡이 미 국민의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겨 국가 안보에 위험이 된다며 제재 조치를 가하겠다고 압박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