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러시아 명품 공연’ 즐겨요…문체부, ‘한-러 온라인 공연주간’ 운영

가 +
가 -

‘한-러 상호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양국의 예술 공연을 소개하는 ‘온라인 공연주간’이 운영된다.

/모스크바 국립 그젤 무용단 홈페이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2020-2021 한-러 상호문화교류의 해’를 맞이해 11일부터 14일까지 ‘한-러 온라인 공연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에서는 연방 음악·축제 공공기관인 로스콘서트(Rosconcert)가 이번 행사를 진행한다.

‘온라인 공연주간’ 동안 한국은 국립발레단의 ‘허난설헌-수월경화’, 국립현대무용단의 ‘비욘드 블랙’,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아리랑로드-디아스포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러시안나잇-프로코피예프&라흐마니노프’ 등 한국을 대표하는 국공립 예술단체의 공연을 러시아 문화포털 사이트에 선보인다.

러시아는 네이버 티브이(TV)의 ‘한-러 상호문화교류의 해’ 채널에서 러시아를 대표하는 다양한 공연예술 작품을 소개한다. △8월 11일에는 비올리스트 ‘유리 바슈메트와 모스크바 솔로이스츠’의 함부르크 공연 실황 △12일에는 유네스코 평화 예술 친선대사인 ‘가스카로프 민속무용단’의 공연 △13일에는 서커스와 뮤지컬을 접목한 ‘모스크바 뮤지컬 시어터’의 ‘리버스’ △14일에는 ‘모스크바 국립 그젤 무용단’의 창단 30주년 공연 실황을 볼 수 있다. 모든 공연은 오후 5시에 방송되며, ‘온라인 공연 주간’이 끝난 이후에도 12월까지 공개될 예정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온라인 공연 주간’ 외에도 ‘박경리문학제 계기 온라인 포럼’, ‘모스크바 국제도서전 온라인 참여’, ‘<러시아를 만나다> 기획영상’ 등 비대면 문화교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진식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이번 비대면 한-러 문화교류 사업은 인적, 물적 교류가 어려운 코로나19 상황에서 국제문화교류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온라인을 통한 문화 공개토론회(포럼), 도서전, 전시회 등 다양한 비대면 문화교류로 한-러 간의 우의와 협력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