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유료콘텐츠 하루 거래액 30억 돌파

"업계 최초다"

가 +
가 -

7일 네이버웹툰은 지난 2일 업계 최초로 유료콘텐츠 하루 거래액이 3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일 거래액 20억원을 돌파한 지 1년 만에 최초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네이버웹툰에 따르면 지난달 글로벌 월간활성방문자수(MAU)는 6500만명을 달성했다. 2분기 글로벌 거래액은 전년동기 대비 57% 성장했다. 특히 미국에서는 월 결제자 수가 전년동기 대비 2배 가량 늘었다. 결제자당 결제금액도 50% 가까이 증가했다. 이 같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네이버웹툰은 지난 5월 글로벌 유료콘텐츠 월간 거래액 700억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글로벌 창작 생태계를 기반으로 국가 간 콘텐츠 유통이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네이버웹툰에서는 각 국가의 창작자들이 자국의 언어로 창작을 하고 나면 세계 각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세계에 작품이 공개된다”고 말했다.

웹소설도 유료콘텐츠 성장을 이끌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국내서는 네이버 시리즈의 ‘전지적 독자 시점’, ‘재혼황후’ 등이 유료결제를 견인하는 동시에 웹툰화를 통해 다시 글로벌 유통도 가능해지는 구조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양질의 콘텐츠 IP(지식재산권)를 보유한 핵심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게 이 회사의 목표다. 네이버웹툰 측은 “올해 연간 거래액 8000억원 달성이 목표다. 향후 1조원 달성 시기도 예상보다 훨씬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인 6일 카카오도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카카오재팬이 운영 중인 만화·웹툰 플랫폼 ‘픽코마’의 거래액이 전년대비 약 2.5배 늘어났다고 밝혔다.

카카오에 따르면 픽코마의 올해 상반기 거래액은 3124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배재현 카카오 수석부사장은 “(픽코마는) 2021년 글로벌 전체 거래액 1조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2022년에는 해외거래액만 1조원 이상 달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