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 너머 5차혁명 시대, 기후변화·전염병 대응 방법은?

가 +
가 -

코로나19 이후 4차 산업혁명이 현실화하는 현재, 학계는 빠르게 5차 산업혁명 시대를 예견하고 있다. 단순한 청사진보다 기상이변과 전염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재난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가 논의된다.

한양대학교 4차산업혁명연구소는 5차 산업혁명 시대를 예측 분석한 사업 전략 연구보고서 ‘5차 산업혁명시대 지구 빙하기·감염병 대책’을 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보고서에는 기상이변과 생태계 변화를 온실가스, CO2 농도 증가로 보지 않고 대신 최첨단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적 접근으로 해석하고 있다. 또 지구 생태계 멸종을 부르는 지구 빙하기 위기를 예견하고 경제성 없는 일부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산업을 대체하는 현실적 녹색, 환경 에너지 정책 및 사업화 방법을 제시한다.

보고서는 미증유의 사태로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감염병 대응과 도시방역 플랫폼 방법론, 스마트 시티를 통한 경제출구전략도 제시한다. K-방역을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로봇, 블록체인 기반으로 해결하는 해법도 제시하고 있다.

조병완 한양대학교 4차산업혁명연구소 교수는 “다가올 5차산업혁명시대를 예측 분석한 사업전략 보고서로 코로나19와 지구온난화등 에너지대책에서 부터 세계적으로 성공사례가 없는 스마트시티의 구현에 관한 설계 방법론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총 3권으로 1권 ‘놀라운 5차산업혁명시대’, 2권 ‘5차 산업혁명 시대 지구빙하기/감염병 대책’, 3권 ‘5차산업혁명 시대 종교의 변화/인류의 구원’으로 구성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