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트럭 니콜라, 쓰레기 수거차량 2500대 주문 받아

가 +
가 -

니콜라 원 수소전기트럭. 니콜라 홈페이지

수소전기트럭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는 미국 스타트업 ‘니콜라’가 쓰레기 수거차량 2천500대 주문을 받았다는 소식이 10일(현지시간) 전해지면서 주가가 폭등하고 있다고 <테크크런치>가 보도했다.

니콜라는 미국에서 받은 이번 주문에 따라 2023년 공급을 진행할 예정이며, 2022년 상용 시범운행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향후 주문량이 5천대까지 증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주문 받은 제품의 사양은 한번 충전에 최대 150마일(약 241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배터리팩 용량은 720kWh, 1천마력 출력을 지원한다.

보도는 이 소식이 전해진 직후 니콜라 주가가 급등해 최대 전일대비 22% 상승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니콜라는 최근 국내 매체와 인터뷰에서 수소전기차 분야 선두 주자인 현대자동차와 협업 희망 의사를 밝히는 등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앞서 니콜라는 에너지 사업 강화에 나선 한화그룹의 투자를 유치하며 국내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