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7.7%, ‘시간병’ 앓고 있다…IT/정보통신 분야가 ‘톱’

가 +
가 -

남녀 직장인 10명 중 7명(77.7%)이 항상 시간에 쫓기는 듯한 증상인 ‘시간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병(Time-Sickness)이란, 미국의 내과의사인 래리 도시가 정의한 것으로, ‘시간이 달아나는 것 같은 기분’, ‘시간이 충분치 않다는 생각에 계속 가속 페달을 밟는 현상’을 말한다.

잡코리아가 조사한 결과, 성별조사에서는 여성 직장인 80.5%가 ‘현재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해, 남성 응답자(74.5%)보다 더 높았고, 근무중인 기업형태별로는 외국계 기업에 재직중인 직장인들(82.6%)에게서 시간병을 앓고 있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또한 직급과 맡고 있는 직무별 조사에서는, 대리급 직장인들이 다른 직급에 비해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86.6%로 가장 많았고, 반면 임원급은 63.6%만이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했다.

맡고 있는 직급별 분석 결과에서는 IT/정보통신 직무를 담당하고 있는 직장인 중 94%가 현재 시간에 쫓기는 듯한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마케팅(88.6%), 영업/영업관리직(81.8%), 기획/인사(79.0%) 순으로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많아, 주로 시간의 촌각을 다투는 직무에 근무중인 직장인들에게서 시간병을 앓는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본인이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밝힌 직장인 397명을 대상으로,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물어봤다. 그 결과 ‘모든 일을 빨리빨리 처리하지 않으면 불안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응답률 51.6%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항상 시간에 쫓겨 산다(40.3%), 일을 하다보면 다른 일이 생각나 집중할 수 없다(39.3%), 다른 사람의 말을 중간에 잘 끊는다(22.9%), 잠깐의 여유가 생기면 왠지 불안하다(20.9%), 기다림이 초조하고 불안하다(20.2%) 등의 순이다.

시간병이 업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조사 대상 직장인 71.0%(282명)가 부정적인 면이 긍정적인 면보다 더 많다고 답했고, 업무에 미치는 부정적인 면으로는 ‘업무처리 시 스트레스를 남들보다 더 많이 받는다(36.5%)’라는 답변을 1순위로 꼽았다. 이외에 모든 일을 빨리빨리 해야 한다는 생각에 업무처리 시 실수가 잦다(30.5%), 업무 진행에 있어 대인관계에 트러블이 많이 생긴다(17.7%), 마음의 여유가 없어, 업무 진행 시 매사 불안하고 초조하다(15.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현재 본인이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밝힌 직장인 397명을 대상으로, ‘자신의 시간병이 병원치료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물어봤다. 이에 대해 응답자 중 48.6%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괜찮아질 것’이라고 답했고, 35.5%는 치료의 필요성을 못느낀다고 답했다. 시급히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답한 직장인은15.9%(63명)에 불과했다.

잡코리아 HR사업본부 김정철 본부장은 “치열한 경쟁사회에 놓인 직장인들은 남들보다 빨리 승진하고 회사에서 인정을 받아야 할 것만 같은 심리적 부담감 때문에 항상 시간에 쫓기는 듯한 불안감을 느낀다”고 말하고 “업무를 빨리 진행하는 것보다 꼼꼼하고 완벽하게 처리하는 것이 더 인정을 받을 수 있음으로, 마음의 여유를 갖기 위한 가벼운 운동이나 명상 등의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