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버텨낸 에어비앤비, 예정대로 IPO 추진

가 +
가 -

에어비앤비가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월스트리트저널(WJS)>는 에어비앤비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에 필요한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관사는 모건 스탠리와 골드만삭스로 전해지며, 연말까지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다.

공유경제 모델의 대표적인 예로 꼽히는 에어비앤비는 ‘비어 있는 집, 혹은 남는 방을 저렴한 가격에 공유한다’는 파격적인 아이템을 내세워 한때 37조원에 이르는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그러나 올해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여행객이 급감, 사업은 큰 타격을 입었다. 지난 5월에는 약 25%의 직원을 정리해고했으며 기업 평가가치도 약 20조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일부 진정되면서 에어비앤비에도 숨통이 트이는 모양새다. 에어비앤비는 “올해 5월 17일부터 6월 6일까지 전년 동기대비 더 많은 예약이 발생했으며, 3월 3일 이후 처음으로 예약 건수 100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